‘미나리’ 윤여정, 韓 최초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2021.04.26 11:24:23

판씨네마

 

[뉴스포인트 김소민 기자] 배우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전(한국 시각) 미국 LA 유니온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미나리’의 제작자이기도 한 배우 브래드 피트에게 트로피를 건네받은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 선생님, 드디어 만나 봬 감사하다”며 “저희가 영화를 찍을 때 어디 계셨나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저는 한국에서 왔다. 제 이름은 윤여정”이라며 “유럽분들은 ‘여 여’라고 하거나 ‘정’이라고 부르는데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위트 있게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제가 아시아에서 살면서 서양 TV를 많이 봤다”며 “(아카데미 시상식을) TV 프로그램으로 봤는데 오늘 직접 이 자리에 오다니 믿을 수 없다”고 감회에 젖었다.

아카데미 관계자와 ‘미나리’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한 윤여정은 “우리 모두 영화를 찍으면서 가족이 됐다”며 “무엇보다 정이삭 감독이 없었으면 제가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었다. 감사하다. 감독님께선 우리의 선장이자 저의 감독님이셨다”며 영광을 돌렸다.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도 언급했다. 윤여정은 “전 사실 경쟁을 믿지 않는다.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나”라며 “클로즈 배우의 훌륭한 연기를 너무 많이 봐왔다. 후보에 오른 배우 모두 다른 작품에서 다른 역할을 다른 연기로 해냈다. 경쟁은 있을 수 없다. 저는 오늘 이 자리에 그냥 운이 더 좋아서 있는 것 같다. 미국 분들이 한국 배우에게 특히 환대해주는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윤여정은 “두 아들에게도 감사하다”며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에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상을 받게 됐다. 감사하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냇다.

마지막으로 윤여정의 영화 데뷔작인 1971년 영화 ‘화녀’의 故 김기영 감독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김기영 감독에게 감사하다. 저의 첫 감독이셨다”며 “여전히 살아계셨다면 저의 수상을 기뻐해주셨을 거다. 함께 후보에 오른 다섯 분께 감사드린다”는 말로 소감을 마치고 무대에서 내려왔다.

윤여정은 앞서 미국배우조합(SAG)상과 영국 아카데미에서도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올해 미국 아카데미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다. 미국 시상식 전문 예측 사이트 골드더비 역시 전문가와 일반회원 모두 윤여정을 가장 수상 가능성 높은 후보로 전망했다.

‘미나리’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김소민 기자 기자 newspoint11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 111, 205동 704호 | 대표전화 : 1833-2112 | 팩스 : 0504-849-24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민

제호 : 뉴스포인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88 | 등록일 : 2017-02-23 | 발행일 : 2017-02-23 | 발행·편집인 : 서유주

뉴스포인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포인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point112@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