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이자 깎아주는 '착한 대출' 나온다…4%대 고정금리 가능

2022.05.13 20:22:27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 통해 최저금리 활용해야

뉴스포인트 이재석 기자 | 금리 상승기 대출 금리가 갈수록 오르는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저금리이면서 고정금리 상품으로 바꿀 수 있는 '안심전환대출'이 하반기에 도입된다.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저가 주택에 사는 서민이 주로 혜택을 볼 안심전환대출의 적용 금리는 저금리 상품인 보금자리론보다 낮은 4% 초반대로 예상된다. 은행에서 만기 10년짜리 주담대 1억 원을 빌린 차주가 같은 만기의 이 대출로 갈아타면 연간 최대 90만 원을 아낄 수 있다.

1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발표된 추가경정예산안에는 20조 원 규모의 안심전환대출 공급 계획이 담겼다. 지금 같은 금리 인상기에 변동형 주담대 차주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는 안심전환대출은 2015년, 2019년 두 차례 실시해 이미 효과를 검증받았다.

안심전환대출은 우대형, 일반형으로 나뉜다. 우대형은 부부합산 소득 7000만 원 이하이면서 주택 시가 4억 원 이하, 일반형은 소득 제한 없이 주택 시가 9억 원 이하면 이용할 수 있다.

금융위는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 탈락자를 가려야 해 우대형부터 도입할 방침이다. 주택 시가 2억 원 이하, 3억 원 이하, 4억 원 이하를 순차적으로 신청받는 식이다. 2019년 안심전환대출 출시 당시 신청자가 예상보다 훨씬 많아 한도가 조기 소진돼 주택 시가 커트라인은 2억7000만 원이었다. 다만 금융위는 수요 초과에 대비해 올해 안심전환대출 공급액 20조 원이 모자랄 경우 내년 20조 원을 보충할 계획이다.

우대형 금리는 상품 출시 시점인 올해 하반기 보금자리론 금리보다 0.3%포인트 낮게 책정한다. 이달 기준 만기에 따라 4.10~4.40%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감안하면 당장 우대형으로 전환 시 적용금리는 3.80~4.10%다. 이는 현재 시중은행에서 판매하는 변동형 주담대의 금리 상단인 4.58~5.35%와 비교해 많게는 1.5%포인트 넘게 낮은 수준이다.

만기 10년짜리 주담대 잔액 1억 원을, 같은 만기 10년(금리 3.80%)의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면 연간 갚을 이자는 203만6000원(원리금 균등 상환)이다. 현재 변동형 주담대 금리 최상단인 5.35% 상품을 이용할 때보다 이자를 90만7000원 절감하는 셈이다.

금리가 은행보다 높은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서 안심전환대출로 옮기면 이자 부담은 더 완화할 수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9년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탄 2금융권 차주는 전체의 30%다. 금융위 관계자는 "안심전환대출은 변동형 주담대 금리가 애초에 높았던 취약 차주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안심전환대출 재도입 결정이 썩 반갑지 않다. 기존 주담대 고객을 안심전환대출에 넘겨 이자 수익이 줄어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안심전환대출은 고객 입장에선 큰 장점이 있는 상품이지만 은행으로선 고유 고객을 빼앗기는 셈"이라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비교 사이트 관계자는 “금융권들의 아파트담보대출 한도는 비슷하지만, 본인의 선택이나 조건에 따라 금리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여러 금융사의 금리를 비교해서 본인의 상환계획에 맞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자신의 대출이자를 계산해볼 수 있는 대출이자 계산기와 포장이사가격비교, 인테리어견적비교 등을 통해 주택구입 시 필요한 서비스들을 무료로 비교해 볼 수 있다. 

 

뉴스포인트, NEWSPOINT

이재석 기자 newspoint11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 111, 205동 704호 | 대표전화 : 1833-2112 | 팩스 : 0504-849-24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한나

제호 : 뉴스포인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388 | 등록일 : 2017-02-23 | 발행일 : 2017-02-23 | 발행·편집인 : 서유주

뉴스포인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포인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point112@gmail.com